본문 바로가기
Main navigation back

알리안츠생명, 금감원 변액보험 미스터리쇼핑에서 타사 대비 우수한 성과 거둬

Allianz Life
Korea, 2월 2일, 2016

 

회사는 금융감독원에서 발표한 2015년 변액보험판매 미스터리쇼핑 결과에서 업계 평균보다 14.8점 높은 76.1점을 기록했다. 우리 회사의 등급은 ‘보통’으로 업계의 ‘미흡’보다 한 단계 높았다. 은행·증권·보험사 등 33개 금융회사의 600개 점포를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조사에서 전체 금융회사는 평균 74.1점으로 ‘보통’ 등급을 16개 생명보험회사는 61.3점으로 ‘미흡’ 등급에 해당됐다.

회사는 76.1점으로 전체 금융사뿐만 아니라 생보사 평균을 훨씬 웃도는 결과를 얻었다. 더불어 각 세부 평가에 있어서도 전 항목에 걸쳐 생보사 평균을 넘는 점수를 받았다. 적합성원칙에 대한 평가기준이 30%에서 50%로 강화되면서 전체적으로 점수가 낮아진데 반해 우리는 좋은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보험가입 상담 시 고객이 원하는 상품은 간략히 설명하는 대신 전략상품을 권유하는 등의 사례가 발견돼 ‘진단결과 확인 및 설명’ 등 적합성원칙 부분에서 다소 개선의 여지를 보였다. 금융감독원은 투자성격을 지닌 변액보험의 소비자피해 및 불완전판매 개연성이 높아 2011년부터 미스터리쇼핑을 실시하고 있다.

 

<금감원 공문, 2015년 금융상품 판매 미스터리쇼핑 결과 통보 자료>

자세히보기

 

회사는 금융감독원에서 발표한 2015년 변액보험판매 미스터리쇼핑 결과에서 업계 평균보다 14.8점 높은 76.1점을 기록했다